죄송합니다. 더 이상 지원되지 않는 웹 브라우저입니다.

반도체네트워크의 다양한 최신 기능을 사용하려면 이를 완전히 지원하는 최신 브라우저로 업그레이드 하셔야 합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 하시기 바랍니다.

Internet Explorer 다운로드 | Chrome 다운로드

[GTC 2020 총정리] 젠슨 황 기조연설서 “AI 시대를 맞아 새로운 형태의 컴퓨팅을 발전시키는데 올 인 할 것”



- 데이터센터, 엣지(edge) AI, 협업 툴, 헬스케어 관련 혁신적인 솔루션 대거 공개

엔비디아(www.nvidia.co.kr)의 창립자 겸 CEO 젠슨 황(Jensen Huang)이 한국시간 5일부터 9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GPU 기술 컨퍼런스(GPU Technology Conference, GTC)서 ‘인공지능(AI) 시대’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젠슨 황 CEO는 동시 공개된 각 10분 분량의 9개 영상을 통해 데이터센터, 엣지(edge) AI, 협업 툴, 헬스케어 분야와 관련한 엔비디아의 새로운 소식을 전했다. 

젠슨 황 CEO는 "AI는 칩에서 시스템, 알고리즘, 툴, 생태계에 이르기까지 컴퓨팅의 완전한 재발명을 필요로 한다”고 설명했다. 헬스케어부터 로봇공학, 화상회의까지 모든 것을 아우르는 일련의 발표 뒤에 숨은 젠슨 황 CEO의 근본적인 메시지는 간단했다. AI가 모든 것을 바꾸고 있다는 것인데, 이로 인해 엔비디아가 오늘날 생활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변화의 중심에 놓이게 됐다. 

그는 "엔비디아는 풀스택(full stack) 컴퓨팅 회사로서 세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매우 어려운 컴퓨팅 과제를 해결하는 것을 좋아한다"며, "우리는 AI 시대를 맞아 이 새로운 형태의 컴퓨팅을 발전시키는데 올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엔비디아가 이번 GTC에서 공개한 새로운 제품 및 솔루션은 다음과 같다.

새로운 엔비디아 블루필드-2(BlueField-2) DPU

현대의 데이터센터는 소프트웨어 정의 기반으로 뛰어난 유연성과 적응성을 구현하고 있지만, 이는 엄청난 부하를 발생시킨다. 데이터센터 인프라 구동은 CPU 코어의 20~30%를 소비할 수 있다. 또한, 동서 트래픽 혹은 데이터센터 내 트래픽과 마이크로서비스가 늘어나면서 이 부하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1.jpg

<엔비디아의 블루필드2 DPU>

젠슨 황 CEO는 "새로운 종류의 프로세서가 필요"하다며, "우리는 그것을 DPU(Data Processing Unit, 데이터 처리 장치)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DPU는 하이퍼바이저를 오프로드하기 위한 네트워킹, 스토리지, 보안, 그리고 프로그램 가능한 Arm CPU용 가속기로 구성된다. 새로운 엔비디아 블루필드2(BlueField 2) DPU는 강력한 Arm 코어와 가속엔진을 탑재하여 네트워킹, 스토리지 및 보안 기능을 고속 처리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가능한 프로세서다. 이는 엔비디아가 지난 4월 멜라녹스 테크놀로지(Mellanox Technologies)를 인수한 후 달성해 낸 최신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프로그래밍 가능한 데이터센터 인프라 프로세서 ‘DOCA’

엔비디아는 또한 프로그래밍 가능한 데이터센터 인프라-온-칩 아키텍처(DOCA)를 발표했다. 젠슨 황 CEO는 "DOCA SDK를 통해 개발자들은 아직 발명되지 않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사이버 보안, 원격 측정 및 네트워크 내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인프라 앱을 작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젠슨 황 CEO는 VM웨어(VMware)를 블루필드에 포팅하기 위해 최근 발표한 VM웨어와의 파트너십에 대해서도 “VM웨어는 전 세계 기업들의 인프라를 구동한다. 전 세계 기업의 70%가 사용하는 운영체제(OS) 플랫폼”이라고 언급했다.

DPU 로드맵                               

젠슨 황 CEO는 엔비디아의 DPU 로드맵이 빠른 발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젠슨 황 CEO에 따르면, 블루필드2는 현재 시제품으로 제공되고 있으며, 블루필드3는 완성 단계에 있고, 블루필드4는 개발 작업을 본격 진행 중이다. 2023년에 출시 예정인 블루필드4는 쿠다(CUDA) 병렬 프로그래밍 플랫폼과 엔비디아 AI 기술이 결합돼 네트워크 내 컴퓨팅 비전을 한층 강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엔비디아는 이미 새로운 블루필드2에 엔비디아 암페어(Ampere) 아키텍처를 추가해 이러한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GPU 추론 모멘텀

소비자 인터넷 기업들도 AI 서비스 제공을 위해 엔비디아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완전히 훈련된 AI 모델을 작동시키는 추론은 차세대 AI 기반 소비자 서비스의 핵심이 된다. 전반적으로 클라우드상에서 엔비디아 GPU 추론 컴퓨팅은 이미 모든 클라우드 CPU를 능가하고 있다. 젠슨 황 CEO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가 스마트 문법 수정과 텍스트 예측 등 MS 오피스의 스마트한 사용자 경험을 강화하기 위해 애저(Azure)에 엔비디아 AI 기술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MS는 스퀘어(Square), 트위터(Twitter), 이베이(eBay), GE 헬스케어(GE Healthcare), 죽스(Zoox)와 같이 추론을 위해 엔비디아 GPU를 사용하는 다양한 기업 중 하나가 됐다. 

클라우데라, VM웨어와의 파트너십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빠르게 작업할 수 있는 능력은 오늘날 AI와 데이터 과학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엔비디아 래피즈(RAPIDS)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ETL(추출, 변환, 로드) 엔진으로 멀티 GPU와 멀티노드를 지원한다. 엔비디아는 래피즈의 사용이 더욱 용이하도록 판다스(Pandas), XG부스트(XGBoost), 사이킷런(ScikitLearn)과 같은 널리 활용되는 데이터 사이언스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API를 모델링했다. 10TB 데이터 세트에서 30개의 복잡한 데이터베이스 쿼리를 실행하는 산업 표준 데이터 처리 벤치마크에서 16노드 엔비디아 DGX 클러스터는 가장 빠른 CPU 서버보다 20배 더 높은 성능을 내는 동시에 7분의 1 수준의 비용과 3분의 1의 전력만 소비했다. 

데이터로부터 예측 모델을 관리, 보안, 분석, 학습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데이터 플랫폼인 클라우데라(Cloudera)는 엔비디아 래피즈, 엔비디아 AI, 엔비디아로 가속화된 스파크(Spark)를 통해 클라우데라 데이터 플랫폼(Cloudera Data Platform)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엔비디아는 또한 VM웨어와의 두 번째 파트너십도 발표했다. 엔비디아와 VM웨어는 가상화, 분산형 스케일아웃, 조립형 마이크로서비스 등 3대 컴퓨팅 영역 모두에 대해 GPU 가속화를 지원하는 데이터센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최첨단 엣지 AI

세계 유수의 기술 기업들은 엔비디아 EGX AI 플랫폼을 광범위하게 채택하여 엔터프라이즈 및 엣지(edge) 데이터센터에 새로운 수준의 보안, GPU 가속 소프트웨어, 서비스 및 서버를 구현하고 있다. 엔비디아 EGX 플랫폼은 PCIe 카드 하나로 엔비디아 암페어 아키텍처 GPU와 블루필드2 DPU를 결합할 수 있도록 확장되고 있다. 이러한 업데이트는 기업들에게 안전하고 가속화된 데이터센터를 구축할 수 있는 공통 플랫폼을 제공한다.

2.jpg

<엔비디아 EGX AI 플랫폼>

더불어, 엔비디아는 플릿 커맨드(Fleet Command)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위한 조기 액세스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이 신규 애플리케이션은 엣지 컴퓨팅의 보안 및 실시간 프로세싱 기능과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Software-as-a-Service)의 원격 관리 및 용이성을 결합하여 여러 IoT 기기에 대한 업데이트를 쉽게 배포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해 준다. 

젯슨 나노(Jetson Nano) 2GB 개발자 키트

엔비디아는 엣지 AI를 위한 엔비디아 젯슨(Jetson) 플랫폼을 미화 59달러(한화 약 6만 8천원)에 보급형 개발자 키트로 확대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학생 및 교육자를 비롯해 AI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합리적인 가격으로 AI와 로보틱스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엔비디아 젯슨 나노(Jetson Nano) 2GB 개발자 키트는 로보틱스와 지능형 사물인터넷(IoT) 등의 분야에서 핸즈온(hands-on) 프로젝트를 구성하여 AI의 교육과 학습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엔비디아는 이를 지원하기 위해 무료 온라인 교육과 AI 인증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수 천명의 개발자들이 젯슨 커뮤니티에 기부한 수많은 오픈소스 프로젝트와 노하우, 그리고 관련 영상들을 보완하게 된다.

3.PNG

<젯슨 나노 2GB 개발자 키트>

실시간 개방형 3D 디자인 협업 플랫폼 ‘옴니버스’ 오픈베타 출시

실시간 개방형 3D 디자인 협업 플랫폼 옴니버스(Omniverse)의 오픈베타 버전을 출시했다. 올 하반기부터 다운로드 가능한 이번 서비스로, 수천만 디자이너, 건축가, 크리에이터들의 실시간 협업이 온프레미스와 원격 환경 모두에서 가능해질 전망이다. 젠슨 황 CEO는 또한 엔비디아가 개척한 또 다른 툴인 엔비디아 자비스(Jarvis) 대화형 AI도 오픈베타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를 스피드스쿼드(SpeedSquad) 벤치마크를 사용해 엔비디아 GPU에서 실행할 경우 반응성이 두 배 뛰어나고 사운드는 더 자연스럽다. 동시에, 운영비는 3분의 1로 감소시킬 수 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AI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맥신’

엔비디아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AI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인 엔비디아 맥신(Maxine)도 공개했다. 엔비디아 맥신은 개발자들이 클라우드 기반의 GPU 가속 AI 화상회의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인터넷 트래픽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동영상 스트리밍 품질을 향상시키도록 지원한다. 화상회의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클라우드에서 엔비디아 GPU로 해당 플랫폼을 구동함으로써, 시선 교정, 초고해상도, 노이즈 캔슬링, 페이스 리라이팅(face rewriting)과 같은 새로운 AI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 또한, 데이터는 로컬 디바이스가 아닌 클라우드에서 처리되므로, 최종 사용자는 별도의 하드웨어가 없이도 새로운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영국 최대 AI 슈퍼컴퓨터 ‘케임브리지-1’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신약 개발은 생명이 걸린 사안이다. 하지만 신약 개발에는 10년 이상이 소요되고 연구개발 비용은 25억 달러 이상(9 년마다 두 배씩 증가)에 달하며 개발 노력의 90%는 실패한다. 새로운 툴이 필요한 시점이다. 획기적인 컴퓨터 과학 기술을 활용한 시뮬레이션 및 인실리코(in silico) 방법을 통해 질병에 영향을 미치는 단백질의 생물학적 조직을 이해하고 신약 후보를 탐색할 수 있다. 이러한 노력을 가속화하기 위해 엔비디아는 과학자들이 약물의 발견을 돕는 최첨단 툴로 구성된 엔비디아 클라라 디스커버리(Clara Discovery)를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엔비디아는 최첨단 컴퓨팅 인프라를 의료 연구에 접목하기 위한 영국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 케임브리지-1(Cambridge-1) 구축 계획을 공개했다. 

4.PNG

<영국 최대 AI 슈퍼컴퓨터 케임브리지-1>

400페타플롭의 AI 성능을 자랑하는 케임브리지-1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30대 슈퍼 컴퓨터 중 하나가 되어 영국 AI 및 의료 분야에서 엔비디아의 학계, 업계 및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엔비디아의 첫 파트너는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GSK, 킹스 칼리지 런던(King’s College London), 가이스&세인트 토마스 영국국가보건서비스 파운데이션 트러스트(Guy’s and St Thomas’ NHS Foundation Trust) 및 스타트업 옥스포드 나노포어(Oxford Nanopore)이다. 엔비디아는 또한 세계 최초의 AI 신약개발 연구소를 건설하기 위한 GSK와의 협업을 발표했다.

Arm과의 파트너십

엔비디아는 Arm과의 파트너십에 대한 업데이트도 공개했다. 지난달 엔비디아는 영국의 반도체 설계회사인 Arm을 40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젠슨 황 CEO는 Arm 플랫폼을 발전시키기 위한 주요 이니셔티브를 발표하면서 엔비디아가 다음의 세 가지 부문에 투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첫째, 엔비디아는 GPU, 네트워킹, 스토리지 및 보안 기술로 Arm 파트너들을 보완하여 완벽한 가속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 둘째, 엔비디아는 Arm 파트너들과 협력하여 고성능컴퓨팅(HPC), 클라우드, 엣지 및 PC용 플랫폼을 만들고 있으며 이를 위해 칩, 시스템 및 시스템 소프트웨어가 필요하다.

• 셋째, 엔비디아는 엔비디아 AI와 엔비디아 RTX 엔진을 Arm에 포팅하고 있다.

젠슨 황 CEO는 "현재 이러한 기능은 x86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이 같은 이니셔티브를 통해 Arm 플랫폼은 가속화 및 AI 컴퓨팅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 이번 GTC는 40개 주제 영역에서 지난 GTC보다 400개가 더 많은 1천 개 이상의 세션이 진행됐다. 또한 사상 최초로 영어, 중국어, 한국어, 일본어, 히브리어에 이르는 다양한 언어가 제공됐다. 



leekh@seminet.co.kr
(끝)
<저작권자(c) 반도체네트워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DF 다운로드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의한 수집/이용 동의 규정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PDF 다운로드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십니까?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다운로드 하실 수 없습니다.

이메일을 입력하면,
(1) 신규참여자 : 성명/전화번호/회사명/분야를 입력할 수 있는 입력란이 나타납니다.
(2) 기참여자 : 이메일 입력만으로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회원 정보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