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합니다. 더 이상 지원되지 않는 웹 브라우저입니다.

반도체네트워크의 다양한 최신 기능을 사용하려면 이를 완전히 지원하는 최신 브라우저로 업그레이드 하셔야 합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 하시기 바랍니다.

Internet Explorer 다운로드 | Chrome 다운로드

가트너 발표, “2019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수요 저조”



- 2019년 3분기, 화웨이·삼성·오포 시장점유율 증가, 애플·샤오미 시장점유율 감소

- 화웨이, 상위 5개 업체 중 유일한 두 자릿수 판매 성장률 기록 … 중국 내 시장점유율도 15%p 증가

- 삼성, 보급형 라인에 중점 둔 포트폴리오 재편 성공 … 전년 동기 대비 7.8% 성장하며 1위 수성


세계적인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2019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을 발표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19년 3분기 최종 사용자 대상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0.4% 감소하는 등 지속적인 하락세를 기록했다. 소비자들이 비용에 따른 가치를 더욱 중요하게 고려하면서 낮은 수요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가트너의 책임연구원인 안슐 굽타(Anshul Gupta)는 "대부분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더 이상 가장 저렴한 스마트폰을 원하지 않는다. 오늘날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프리미엄 스마트폰보다 가격 대비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는 중저가 스마트폰을 선택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5G 네트워크 서비스가 더 많은 국가에서 제공되기를 기다리면서 2020년까지 스마트폰 구매 결정을 미루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변화에 따라 삼성,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 등의 브랜드들은 보급형 및 중저가형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해당 전략을 통해 화웨이, 삼성, 오포는 2019년 3분기에 성장세를 기록했다. 반면, 애플은 또 한번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의 판매 감소율을 기록했다 (표 1 참조).

가트너.jpg

반올림으로 인해 표시된 합계는 표시되지 않을 수 있음.

출처: 가트너 (2019년 11월)

화웨이, 성장 더딘 스마트폰 시장에서 두 자릿수 판매 성장세 기록

화웨이는 상위 5개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 중 유일하게 2019년 3분기에 두 자릿수 판매 성장율을 기록했다. 화웨이는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6,580만 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했다. 화웨이의 중국 내 실적이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 성장을 견인했다. 화웨이는 중국에서 4,050만 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했고, 중국 시장 내 시장점유율도 15%p 가까이 끌어올렸다.

화웨이에 대한 미국 핵심 기술 사용 금지 조치가 3개월 더 유예되면서 아직 완전히 적용되지는 않았으나, 이는 이미 국제 시장에서 화웨이의 브랜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웨이의 강력한 내수 생태계는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화웨이 파트너사들이 현재 미국과의 상황에 애국심을 드러내며 중국에서 화웨이 스마트폰을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어, 현지 경쟁업체들은 화웨이와 공격적으로 경쟁하기가 더욱 어려워졌다. 화웨이는 아너(Honor)와 노바(Nova) 등의 하위 브랜드, 온라인과 유통을 아우르는 멀티채널 운영, 5G와 기타 기술 혁신 등에 장기적으로 투자하며 중국 내 성공의 입지를 다졌다.

삼성은 2019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8%의 판매량 증가를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안슐 굽타 책임연구원은 "삼성이 중저가형, 보급형 라인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으로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면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애플의 아이폰 판매량은 2019년 3분기에도 계속해서 하락했다. 애플은 전년 동기 대비 10.7% 감소한 4,080만 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 안슐 굽타 책임연구원은 "애플은 여러 시장에서 계속해서 프로모션과 할인 행사를 진행했지만, 전세계적인 수요를 자극하기에는 부족했다"고 말했다. "중화권 시장에서 아이폰 판매는 지속적으로 개선됐으나, 이는 연초 두 자릿수의 하락을 기록한 뒤에 반등한 것이다. 아이폰 11, 아이폰 11 프로, 아이폰 11 프로 맥스가 좋은 초기 실적을 보여줌에 따라, 남은 4분기에도 긍정적인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블랙 프라이데이, 사이버 먼데이에 스마트폰 판매 촉진될 것

블랙 프라이데이(Black Friday)와 사이버 먼데이(Cyber Monday)가 다가오면서, 스마트폰 할인 이벤트가 2019년 4분기 소비자 수요를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 삼성 등의 업체는 이전 모델들 뿐만 아니라 구글 픽셀 4, 갤럭시 노트 10 등 최신 제품에도 공격적인 가격 프로모션을 적용할 가능성이 높다.

모바일 폰 제조업체들 간 경쟁은 점점 지능형 스마트폰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디바이스들은 사용자의 상황과 취향을 고려한 보다 개인화된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 가트너의 책임연구원인 로버타 코자(Roberta Cozza)는 "관련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업체들은 스마트폰에의 AI 통합을 개선하고, 보안 기능과 개인정보보호를 브랜드의 핵심적 측면으로 강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된 기술로 혁신을 주도해야 하는 시기인 만큼, 제품 관리자들은 최대한 빨리 낮은 가격에 매력적인 기능을 제공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제품 관리자들은 비용 대비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스마트폰 수요를 끌어올릴 수 있다.

가트너의 고객들은 “시장점유율: 전세계 PC, 울트라모바일, 휴대폰, 2019년 3분기 업데이트”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알아볼 수 있다.



leekh@seminet.co.kr
(끝)
<저작권자(c) 반도체네트워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DF 다운로드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의한 수집/이용 동의 규정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PDF 다운로드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십니까?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다운로드 하실 수 없습니다.

이메일을 입력하면,
(1) 신규참여자 : 성명/전화번호/회사명/분야를 입력할 수 있는 입력란이 나타납니다.
(2) 기참여자 : 이메일 입력만으로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회원 정보 수정



* 가입시 이메일만 입력하신 회원은 이름란을 비워두시면 됩니다.